커뮤니티 1 - 9 / 9건
너를 탐내도 될까? (84회) 2024.06.11 | [자작글모음]

너를 탐내도 될까? (84회) 너를 원망하는 사람은 없어. 은서와 헤어지고 집으로 돌아와 거실 소파에 힘없이 눌러앉은 하정은 여러 생각이 들었다. 은서가 했던 말들을 되새겨보았다. [그게 무슨 말이야?] 기억을 잃어서 다행인 것도 있다니… [만일 기억을 잃은 것도 아닌데 그런 큰 일을 겪고도 연락 한 번을 안 했다면 난 크게 화났을 거야.] 은서의 얼굴색이

너를 탐내도 될까? (82회) 2024.06.02 | [자작글모음]

너를 탐내도 될까? (82회) 거짓말. ​하정이 차오르는 눈물을 거칠게 닦아내며 울자 기혁이가 그녀의 손목을 잡아 살포시 내리고는 자신의 손등으로 닦아주고는 서글프게 우는 하정을 끌어안았다. 하정이 반항 없이 그의 품에서 한참을 흐느꼈다.​더 얘기해야 하는데 일단은 저 자신도 진정이 필요했다.​할 말이 많았다. ​보고 싶었다는 말을 가장 먼저 하고 싶었고

너를 탐내도 될까? (80회) 2024.05.26 | [자작글모음]

너를 탐내도 될까? (80회) 좋아하니까 밉기도 하지. 하정이 눈물을 흘리자 정연이 그녀의 어깨를 토닥토닥해주었다. 그러나 하정이 흐느낌은 잦아들 줄을 몰랐다. 정연은 뭐라도 위로를 해주어야 했다. 제 대표님이 얼마나 하정을 좋아하고 있는지 이한을 통해서 잘 알고는 있었지만 티를 내지 말라고 해서 모른 척 하고 만 있었을 뿐이었지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는 아

천진 남개구 새로 인테리어 가게 임대합니다 2024.03.22 | [홍보·광고]

南开区城厢东路正街底商出租~可经营 :做美容~中医门诊~小儿推拿~茶室~办公都可以~视野开阔~位置好~私信咨询 의향 있으신분 아래 전화로 문의 주시면 자세히 설명해드리겠습니다 13001300955 13001300955

내가 탐내도 될까? (23회) 2024.03.01 | [자작글모음]

너를 탐내도 될까? (23회) 우리의 스캔들. “번호도 아는데 생일을 알아내는 것도 쉽지 않겠어요?” 여유로운 서울의 말투였지만 난 그 말을 믿을 수가 없었다. 왜냐면, 오늘이 내 생일이 맞긴 하지만 주민번호에 있는 날짜와 다르다는 건 친한 정연이 빼고는 모를 테니. 주민번호상 생일은 잠시 머물렀던 보육 시설에서 나를 발견한 날짜로 신고를 한 거였고, 부모

내담당이 ㅠㅠㅠ
내담당이 ㅠㅠㅠ 2024.02.08 | [자유게시판]

노모를 곁에 모시고 사니깐 설명절이면 친척들이 찾아오는 사람이 많은데요 접대를 대비해서 분공을 나누었습져. 딸애는 애들 담당: 어린애들은 공룡왕국에 데리고 가서 돌고래쇼를 구경시키고 7D영화를 보고 놀이기구랑 썰매를 태우고 중학생이상 큰애들은 만달광장에 데리고 가서 게임방이랑 방탈출이랑 시키고 둘째언니는 선물담당: 어른들을 데리고 찜질방도 가고 안마도 받게

내 여자친구가 살해되었다 (41회) 2024.01.31 | [자작글모음]

내 여자친구가 살해되었다. (41회) 너와의 미래 계획. ​<크리스마스 당일>​밀린 업무에 정신이 없던 민서가 사무실에 걸려있는 시계를 올려다보았을 땐 벌써 11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큰 기지개를 하며 일어섰고 외투를 집어들었다.​이 정도면 그동안 밀린 업무를 어느정도 채웠으니 이제 집으로 가야 했다.​​띵- 하는 도착 소리와 함께 회사 1층 엘

게임관련 디자인할수있는분 찾습니다 2024.01.20 | [구인 게시판]

게임 관련 디자인을 하실수 있는 분 모십니다 모션 그래픽이 가능한분 연락주십시요 챗:18682455253 프리랜서 18682455253

따스한 봄날이 올까 (1회) 2023.12.05 | [자작글모음]

(1회) -13살의 봄 오늘은 5월 19일. 파란 하늘에 구름 한 점 없는 따뜻한 봄이다. 도진은 드레스 룸에서 자기가 갖고 있는 양복 중에 제일 좋아하는 스타일로 골라서 입고 운전대를 잡았다. ​ ”띠리리링…“ 이제 막 출발하려고 하는 조용한 차 안에서 청량한 전화벨 소리가 울렸다. “네. 어머니.” ”응, 도진아. 오늘 그날이지?“ “네. 지금  출발하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 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