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신 “숙박”의 유사 검색어가 있습니다. 민박 호텔 여관 모텔

뉴스 전지역 41 - 1,172 / 1,172건
국가급스키리조트,길림성 보유 수량 전국 1위
국가급스키리조트,길림성 보유 수량 전국 1위 2024.01.26|[길림신문]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국내 ‘스키 리조트’가 점점 더 많은 관광객들의 선택지로 되고 있다. 올 겨울 레포츠 열풍 속에 길림성은 천혜의 자원과 기후 조건으로 중국에서는 물론 세계적인 스키 명소로 떠올랐다. 지난 2023년 3월, 중국 문화관광부에서 발표한 ‘전국 19개

[총서기의 인민정감]“돌격나팔이 영원히 울려퍼지도록”
[총서기의 인민정감]“돌격나팔이 영원히 울려퍼지도록” 2024.01.24|[길림신문]

2021년 2월 2일 찍은 료심전역 렬사기념탑 우의 영렬 동상.(무인기사진)/신화사 중국공산당은 왜 중국을 령도할 수 있는가? 물방울을 보면 창해를 알 수 있듯이 사소한 부분을 통해 전당의 기풍을 짐작할 수 있다. 이는 사과에 관한 두가지 이야기를 통해 답을 알 수

2023년 길림성 지역총생산액 전년 대비 6.3% 성장, 전국보다 1.1% 포인트 높아
2023년 길림성 지역총생산액 전년 대비 6.3% 성장, 전국보다 1.1% 포인트 높아 2024.01.20|[길림신문]

1월 19일, 길림성정부 보도판공실에서 소집한 기자회견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2023년, 복잡하고 준엄한 외부환경과 간고하고 과중한 진흥발전 임무에 직면하여 전 성 상하가 새시대 동북전면진흥추동좌담회에서 한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 연설 정신을 참답게 학습, 관철

장귀해: 빙설대세계 복사견인기능 발휘
장귀해: 빙설대세계 복사견인기능 발휘 2024.01.19|[흑룡강신문]

저자 소개: 장귀해, 흑룡강성 빙설산업연구원 원장, 할빈체육대학 교수, 박사과정 지도교수이다.국가체육총국의 '14차 5개년 계획 기간' 전문가뱅크 전문가, 국가 관광명소 창의 전문가, 흑룡강성 정부 싱크탱크 수석 전문가, 흑룡강성 과학기술자문위원회 거시경제 전

'얼음도시'의 관광붐 왜 이렇게 화끈한가? 2024.01.18|[흑룡강신문]

올 겨울 '얼음도시' 할빈은 소비자들에게 인기 장소가 되였다. 중국관광연구원이 1월 5일 발표한 '2024년 빙설관광 10대 도시'에서 할빈이 1위를 차지했다. 양력설 련휴 3일간 할빈 관광객은 304만 7900명, 관광수입은 59억 1400만원으로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3년 중국 중소기업 발전 지수 1.1포인트 상승 2024.01.10|[흑룡강신문]

중국 중소기업협회가 10일 발표한데 따르면 2023년 12월 중국의 중소기업 발전지수는 1.1포인트 상승한 89.0에 달해 한해 동안 굴곡적인 반등세를 보였다. 수치에 따르면 2023년 중국의 중소기업 발전지수는 최고 89.6, 최저 88.9로 한해동안 1.1포인트 상승했다. 사극(

날품팔이시장 곧 취업공공써비스체계건설에 포함 2024.01.09|[길림신문]

우리 나라 유연취업인원은 이미 2억명에 달한다. 여러가지 경로의 유연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인력자원사회보장부는 8일, 날품팔이시장 규범화건설을 강화할 데 관한 통지를 발부하여 각 지역에서 날품팔이시장을 취업공공써비스체계건설업무에 포함시키고 모든 유연취업

'빙설관광'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동북지역
'빙설관광'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동북지역 2024.01.05|[흑룡강신문]

할빈빙설대세계. 겨울 눈이 소복이 쌓인 료녕성 심양시. 상해 출신 시뢰(時蕾)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남자 친구와 함께 령하 약 20도의 '빙설세계'로 달려갔다. 두 사람은 또 '중국 최초 상업 보행거리'인 심양 중가(中街)를 거닐고 심양 고궁에서 아름다운 겨울 풍

661만 9000명! 69억 20만원!
661만 9000명! 69억 20만원! 2024.01.05|[흑룡강신문]

2024년 양력설 기간에 흑룡강성의 관광은 뜨거운 인기를 누렸고 열기가 여러차례 최고치를 경신하였으며 여러가지 수치가 력사를 돌파하였다! 전 성적으로 연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접대하여 전년 동기 대비 173.7% 증가하였으며 전국 증가폭보다 18.4% 높았다 관광

'얼음도시'의 대박, 열정과 진심 덕분
'얼음도시'의 대박, 열정과 진심 덕분 2024.01.04|[흑룡강신문]

개장한 지 3시간도 안 돼 예약자 4만 명 돌파, 양력설휴가 3일동안 모던아이스크림(马迭尔冰棍) 판매량 10만개, 도시의 인기관광구와 골목길 모두 남방의 관광객들로 붐볐으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관광공략과 네티즌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이번 겨울 '얼음도시'

연 304만 7900명! 59억 1400만원! 양력설 휴가기간 얼음도시 관광 '대박'
연 304만 7900명! 59억 1400만원! 양력설 휴가기간 얼음도시 관광 '대박' 2024.01.03|[흑룡강신문]

2024년 양력설 휴가기간 할빈문화관광시장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할빈문화광전관광국이 제공한 빅데이터 추산에 따르면 양력설 휴가 3일간 할빈시는 총 304만 79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총 59억 1400만원의 관광수입을 올렸다. 관광객 수용량과 총 관광수입은 사상 최

허근 량혜령, 할빈에서 휴가기간 당직근무와 안전생산 등 업무 점검
허근 량혜령, 할빈에서 휴가기간 당직근무와 안전생산 등 업무 점검 2024.01.02|[흑룡강신문]

허근 량혜령, 할빈에서 휴가기간 당직근무와 안정생산 등 업무 점검 시 강조 높은 정치적 책임감으로 휴가기간 각항 업무 잘 수행해야 더욱 안전하고 평화로운 명절분위기와 사회환경 조성해야 12월 30일, 흑룡강성위 서기, 성인대상무위원회 주임 허근과 성위 부서기,

청년들 가성비 추구… 려행시 알뜰소비 2024.01.02|[인터넷료녕신문]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청년들의 려행열기가 뜨거워졌다. 만물이 꽁꽁 얼어드는 북방에서는 록음방초 우거진 남방으로 려행을 떠나고 여름, 가을 모두 더운 날씨에 지친 남방에서는 하늘이 내리는 축복의 선물로 칭송되는 눈을 보고 은백세계에 빠져들려고 북방을 찾는다.

연길 태흥홍색타운 제11차 중국화교 국제문화교류기지에 선정
연길 태흥홍색타운 제11차 중국화교 국제문화교류기지에 선정 2023.12.26|[길림신문]

연변조선족자치주화교련합회에 따르면 연길 태흥홍색타운(太兴红色小镇)이‘제11차 중국화교국제문화교류기지'에 선정되였는데 연변에서는 유일하게 입선된 단위이다. 얼마전 중국화교련합회는 전국적으로 69개 기구와 단위를 제11차 ‘중국화교국제문화교류기지'로 연구

동화 룡강, 빙설경제 열기 화끈!
동화 룡강, 빙설경제 열기 화끈! 2023.12.25|[흑룡강신문]

렬차 밖은 눈과 얼음으로 덮인 동화세계, 렬차 안은 봄날처럼 따뜻하다. 천해남북에서 온 관광객들은 동북의 솜저고리로 갈아입었고 개털모자 등 이색 의상을 입었으며 동북 풍경이 짙은 렬차 안에서 사진을 찍으며 마음껏 즐기고 있다. 최근 동북 민속풍격으로 정성들

'제25회 할빈 빙설대세계' 개장... 다채로운 놀거리·볼거리로 시선 압도
'제25회 할빈 빙설대세계' 개장... 다채로운 놀거리·볼거리로 시선 압도 2023.12.22|[흑룡강신문]

'제25회 할빈 빙설대세계'가 18일 정식 개장했다. 1년에 한번 열리는 '빙설 축제'를 즐기기 위해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지난 17일 드론으로 내려다본 '제25회 할빈빙설대세계' 현장. (사진/신화통신) 곽굉위(郭宏偉) 할빈 빙설대세계회사 회장은 이번 행

연변문화관광시장 강한 회복세 보여
연변문화관광시장 강한 회복세 보여 2023.12.21|[길림신문]

문화로 관광을 구축하고 관광으로 문화를 빛내다 올해 1월부터 11월말까지 중국조선족민속원은 관광객을 280여만명 접대했고 일평균 접대수는 6,000명 좌우에 달했으며 최대접대량은 단일 5만명에 달했다. 사진은 관광객들이 민족복장을 차려입고 민속원에서 기념사진을

제7회 길림빙설산업국제박람회 개막
제7회 길림빙설산업국제박람회 개막 2023.12.17|[길림신문]

빙설경제를 진흥시키고 장백 분설을 만긱하다 경준해 축사, 호옥정 주재, 주국현 참석 12월 15일, 제7회 길림빙설산업국제박람회 개막식이 장춘에서 거행됐다. 성당위 서기 경준해가 개막식에 참석하여 축사를 했다.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호옥정이 개막식을 주재했

스키 온천 샤브샤브... 추위에 달아오른 ‘따뜻한 경제'
스키 온천 샤브샤브... 추위에 달아오른 ‘따뜻한 경제' 2023.12.14|[길림신문]

귀주성 단채현 만달마을에서 온천욕을 즐기는 관광객들 추운 겨울을 맞아 스키, 목욕, 온천 등 레저휴가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활기를 띠고 있는 이른바 ‘빙설경제'와 ‘따뜻한 경제'가 사람들의 일상을 다채롭게 하며 겨울 경제의

날리는 눈속을 거닐며 백산의 겨울을 즐기다
날리는 눈속을 거닐며 백산의 겨울을 즐기다 2023.12.03|[길림신문]

—‘장백산의 겨울’ 빙설관광시즌 스케치 장백산국제휴가리조트 스키장 설경 열기구 활력이 솟구치다 프리스타일 스키 점프대 스키장 개장 /필귀림 촬영 송화강 겨울고기잡이 도약 겨울철 표류 눈놀이 송령 설촌 원시림을 통과하다 멀리 장백산이 보인다 무송현에 위치한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 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