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신 “음악”의 유사 검색어가 있습니다. 뮤직 mp3 벨소리 노래자랑 노래

추천 링크 신청하기
노래자랑
노래자랑 http://bbs.moyiza.com/rest_my_sound

노래자랑게시판은 회원님들이 직접 부른 노래거나 직접 연주한 음악을 취급하는 게시판입니다.

진짜 가수에 뒤지지 않는 모이자 가수들이 노래를 감상해보세요.

중국조선족노래
중국조선족노래 http://bbs.moyiza.com/crcn_song

중국조선족 노래게시판은 조선족분들이 직접 작사,작곡하고 부른 노래를 모아두는 게시판입니다.

뉴스 전지역 181 - 6,865 / 6,865건
민족가무극—'정률성' 오늘 저녁 연길서 첫 막
민족가무극—'정률성' 오늘 저녁 연길서 첫 막 2021.04.26|[흑룡강신문]

연변에서 독립창작한 민족가무극—'정률성'이 4월 26일 저녁 7시 연길 아리랑극장에서 첫 막을 올린다. 료해에 따르면 정률성은 우리 나라 걸출한 조선족 작곡가이고 인민음악가이며 무산계급 혁명음악의 개척자로서 ‘군가의 아버지’로 불리운다. 그는 일생동안 근 400

중국, 독신자 2억 돌파, 1선 도시 젊은 독신층 40%가 월광족
중국, 독신자 2억 돌파, 1선 도시 젊은 독신층 40%가 월광족 2021.04.26|[흑룡강신문]

중국은 이미 독신자 수가 2억 명을 초과했다. 관련 데이터를 보면, 1선 도시의 경우 약 40%가량의 독신자(젊은층)들이 "월광족(月光族: 매달 월급을 다 써버린다)" 생활패턴을 하고 있다. "월급이 다 어디로 갔지"가 이들의 평소 고민이다. 닐슨 리서치가 발표한 데이

연변 최초 민족가무극—<정률성〉오늘 저녁 연길서 첫 막
연변 최초 민족가무극—<정률성〉오늘 저녁 연길서 첫 막 2021.04.26|[길림신문]

연변 최초의 민족가무극—〈정률성〉이 4월 26일 저녁 7시 연길 아리랑극장에서 첫 막을 올린다. 료해에 따르면 정률성은 우리 나라 걸출한 조선족 작곡가이고 인민음악가이며 무산계급 혁명음악의 개척자로서 ‘군가의 아버지’로 불리운다. 그는 일생동안 근 400여곡의

저명한 작곡가 오기학교수 창당 100주년 헌례곡 창작
저명한 작곡가 오기학교수 창당 100주년 헌례곡 창작 2021.04.26|[흑룡강신문]

최근, 저명한 작곡가인 심양음악학원의 조선족 오기학교수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당 창건 헌례곡인 민족 관현악 '동틀무렵'(拂晓)의 창작을 마치고 리허설에 들어갔다. 또 하나의 헌례곡인 교향악 전주곡 '료원'(燎原)도 마무리단계에 들어섰다. 오기학교

연변대학 창작가무극 《정률성》 곧 개막
연변대학 창작가무극 《정률성》 곧 개막 2021.04.26|[인터넷료녕신문]

4월 26일부터 29일까지 연변의 첫 창작 민족가무극 《정률성》이 연길시 아리랑극장에서 개막한다. 창당 100주년에 즈음해 현대무용의 아름다움을 통해 함께 파란만장한 혁명의 화폭 속에 들어가 군가의 아버지 정률성의 혁명적 인생을 깊이 느껴보고 연안 혁명정신을

목단강시조선족중학교 국제부, 류학생 중국 문화체험 활동 조직
목단강시조선족중학교 국제부, 류학생 중국 문화체험 활동 조직 2021.04.25|[흑룡강신문]

중국의 전통문화를 계승발양하고 문명한 열독리념을 수립하며 량호한 열독습관을 양성하기 위하여 목단강시조선족중학교 국제부에서는 4월 23일 “세계 독서의 날”을 맞으며 “서향만리, 독서로 마음을 적시자”는 주제로 신화서점에서 학습활동을 진행하였다. 류학생들은

북의 왕으로 불리는 진경수
북의 왕으로 불리는 진경수 2021.04.23|[흑룡강신문]

북의 왕으로 불리는 진경수. 진경수가 맨 처음 살았던 동네는 사면이 산에 빙 둘려 있었다. 실제로 초기의 이주민들은 꽁꽁 쌓인 보루와 같다는 의미로 동네를 위자구라고 불렀다고 한다. 위자구는 연변의 국경도시 도문에서 서쪽으로 꽤나 떨어진 시골이다. 에울 위가

2021년 ‘세계 책의 날’ 시리즈 활동 가동
2021년 ‘세계 책의 날’ 시리즈 활동 가동 2021.04.22|[인터넷료녕신문]

중국공산당 창건 100돐 및 26번째 ‘세계 책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국가도서관에서는 사회 우세자원과 업계 힘을 통합하고 중화의 우수전통문화를 전승하며 다원열독 체험을 적극적으로 탐색하는 것을 주제로 하는 ‘통합, 전승, 창의’ 시리즈 활동을 펼치게 된다. 중국

뉴스톡톡 | 연길 모아산 병충해 제거 작업 이번달내에 끝낸다
뉴스톡톡 | 연길 모아산 병충해 제거 작업 이번달내에 끝낸다 2021.04.20|[길림신문]

▶ 청화대학 건교 11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습근평 총서기가 청화대학을 찾아 고찰했다. ▶ 공업및정보화부에 따르면 우리 나라는 이미 세계 최대 규모의 5G 모바일 네트워크를 초보적으로 구축했으며 5G 휴대전화 단말기 접속자수는 2억 6천만명에 달한다. ▶ 2020년말까

9살 김백윤 어린이, 두번째 피아노독주회 개최
9살 김백윤 어린이, 두번째 피아노독주회 개최 2021.04.20|[흑룡강신문]

2년 전 피아노독주회를 열어 화제를 모았던 심양의 김백윤 어린이(9)가 두번째 피아노독주회를 개최해 또다시 화두에 올랐다. 4월 18일, 심양기산1교 환신교구 3학년 9반의 김백윤 어린이는 심양시 삼호가 캐논피아노홀에서 제2차 독주회를 열었다. 1시간 동안 바흐의

‘당창건 100주년 경축’ 료녕성우수군중문화예술작품전시공연 개최
‘당창건 100주년 경축’ 료녕성우수군중문화예술작품전시공연 개최 2021.04.16|[흑룡강신문]

대련시조선족문화예술관 무용 , 유일 조선족 작품 4월 15일, 료녕성문화그룹이 주최하고 료녕성문화관이 주관한 ‘새로운 장정에로 힘차게 나아가자 - 중국공산당 창건 100주년 경축’ 주제의 료녕성우수군중문화예술작품전시공연이 조양 북표시인민회당에서 진행됐다.

'휴양·쇼핑의 메카' 해남, 국제관광소비센터 조성 한창 2021.04.14|[인터넷료녕신문]

[신화통신 해구 4월13일] 헬로키티 테마파크, 포뮬러 E(Formula E) 레이싱 테마파크 등 관광 테마파크가 잇따라 들어섰다. 글로벌 소비 관련 선두 기업들도 줄지어 이곳에 둥지를 틀고 있다. 바로 중국 하이난(海南)의 모습이다. 하이난은 최근 수년간 관광 소비 업종을

[인물]두드려서 열어놓은 고수의 세계
[인물]두드려서 열어놓은 고수의 세계 2021.04.14|[길림신문]

북의 왕으로 불리는 진경수. 진경수가 맨 처음 살았던 동네는 사면이 산에 빙 둘려 있었다. 실제로 초기의 이주민들은 꽁꽁 쌓인 보루와 같다는 의미로 동네를 위자구라고 불렀다고 한다. 위자구는 연변의 국경도시 도문에서 서쪽으로 꽤나 떨어진 시골이다. 에울 위가

상해 시민예술야간학교 개학
상해 시민예술야간학교 개학 2021.04.13|[흑룡강신문]

4월 12일, 시민들이 상해시민예술야간학교에서 춤을 배우고 있다. 이날 저녁, 상해시민예술야간학교가 상해군중예술관에서 수업을 시작했는 무용류, 음악류, 미술류, 전통문화, 생활패션류 등 47개 과목을 개설했다. 공익성 예술 보급훈련항목으로서 야간학교는만 18세

中 로봇과 음악 대가가 만들어내는 하모니
中 로봇과 음악 대가가 만들어내는 하모니 2021.04.12|[흑룡강신문]

최근 중국 칭화대 개교 110주년 맞이 인간과 로봇이 함께하는 연주회가 열렸다. 중국의 민족음악 연주가 팡진룽(方錦龍, 왼쪽)과 배고(排鼓, 모듬북) 로봇이 지난 10일 함께 연주하고 있다. 최근 중국 칭화대에서 개교 110주년을 맞아 색다른 음악회가 열렸다. 지난 10

제93회 아카데미후보에 오른 작품들
제93회 아카데미후보에 오른 작품들 2021.04.09|[인터넷료녕신문]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이 오는 25일 치러질 예정이다. 시상식을 약 두주 앞두고 시작되는 각종 기획전으로 관람객들은 화제가 되고 있는 후보작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후보작들중 일부분을 소개한다. 《노매드랜드》, 작품상 유력 후보로 꼽히는 작품이다. 이외에

교육부, "학교에서 학생의 시험성적, 순위 공개해서는 안돼" 2021.04.08|[흑룡강신문]

학교에서 학생의 시험성적과 순위를 공개하는 것을 금지하고 학생들이 미리 학교에 도착하도록 요구해서는 안되며 수업시간이 끝난 후 실외에서 활동하는 것을 제한해서도 안된다. 학생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할 때는 비밀을 지켜야 하고 학생들이 교정내에서의 언행 자

조선족 1호 트롯가수 류춘금의 인생이야기
조선족 1호 트롯가수 류춘금의 인생이야기 2021.04.06|[흑룡강신문]

조선족 1호 트롯가수 한국 최초로 ‘하이난 투어’ 여행상품 개발 주현미와 한 무대에 서기도 류춘금 가수 “트롯 전국체전”, “미스트롯2” 요즘 한국은 트로트 열풍 속에 빠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트로트는 대중적인 가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청명절 련휴기간, 국내 관광객수 연인원 1억명 초과
청명절 련휴기간, 국내 관광객수 연인원 1억명 초과 2021.04.06|[흑룡강신문]

기자가 5일 문화관광부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각지 문화관광부문, 통신운영업체, 온리인려행서비스업체츼 데터를 종합한 후 문화관광부 데터센터의 추산을 거쳐 4월 3일부터 5일까지 청명절 기간 전국 국내 관광객수가 연인원 1억 200만명에 달했는데 비교가능한 조

할빈시조선민족로년문화협회 무용단의 무용 '칼춤',  '제3회 화예컵 무용온라인콩클'에서 금상 2위 따내여
할빈시조선민족로년문화협회 무용단의 무용 '칼춤', '제3회 화예컵 무용온라인콩클'에서 금상 2위 따내여 2021.04.06|[흑룡강신문]

할빈시조선민족로년문화협회 무용단의 무용 '칼춤'이 일전에 '제3회화예컵(华艺杯) 무용온라인콩클'에서 금상 2위를 따내여 이달 말, 중앙텔레비전성광스튜디오에서 펼쳐질 '화예컵'제3회전국문예총공연에 참가하게 된다. 이 협회무용단의 '칼춤'은 우리 성의 저명한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 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