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신 “음악”의 유사 검색어가 있습니다. 뮤직 mp3 벨소리 노래자랑 노래

추천 링크 신청하기
중국조선족노래
중국조선족노래 http://bbs.moyiza.com/crcn_song

중국조선족 노래게시판은 조선족분들이 직접 작사,작곡하고 부른 노래를 모아두는 게시판입니다.

노래자랑
노래자랑 http://bbs.moyiza.com/rest_my_sound

노래자랑게시판은 회원님들이 직접 부른 노래거나 직접 연주한 음악을 취급하는 게시판입니다.

진짜 가수에 뒤지지 않는 모이자 가수들이 노래를 감상해보세요.

뉴스 전지역 6841 - 6,865 / 6,865건
천안문광장국기게양식 그리고 조선족청년군관
천안문광장국기게양식 그리고 조선족청년군관 2009.11.16|[길림신문]

중국국제방송 김호림기자의 안내하에 중국인민무장경찰부대 북경총대대 군악단의 중좌군관 황기연씨를 만난것은 북경 대흥구에서 열린 《2009년 중국조선족 정재계 고위층 경제포럼》취재와 이번 《조선족 새 터전 새 삶을 찾아》취재가 거의 끝나가는 11월 9일이였다.

남희철 - 활동반경은 어디까지
남희철 - 활동반경은 어디까지 2009.10.28|[흑룡강신문]

(흑룡강신문=하얼빈) 내가 남희철씨를 우연히 알게 된것은 연변TV 《문화광장》프로를 시청하면서부터였다. 재작년 6월인가 어느 토요일 아침, 우연히 채널을 돌리다가 연변TV에서 이전에는 보지 못했던 생소한 《문화광장》프로가 눈길을 당겨 대관절 어떤 프로인가고

[60년60인]중국 3대 무용예술가 한사람, 조선족무용예술의 황후 최옥주
[60년60인]중국 3대 무용예술가 한사람, 조선족무용예술의 황후 최옥주 2009.09.25|[길림신문]

[공화국창립60돐 기념 특별기획 60주년에 만나본 60인] - 기획보도(30) 저명한 무용예술가 최옥주 만나본다 대형무극《춘향전》 《20세기 중화경전저작》에 선정 《인민일보》: 《최옥주는 조선족이 낳은 문화재다.》 150만원 사재를 털어 북경에 조선족무용학교 창설

김남호- 판소리 국가비물질문화유산에 진력
김남호- 판소리 국가비물질문화유산에 진력 2009.09.09|[흑룡강신문]

민족전통예술사업에 몰붓는 심혈 전통음악리론연구원(교수) 김남호선생의 이야기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나온 한생을 돌이켜보노라니 만족스럽게 생각되는 일은 별로 없고 그저 후회만 가득 쌓인듯한 느낌이다. 남이 하는 일은 다 하고싶었고 맡은 일이거나 맡겨진 일

조선족음악거장 안국민
조선족음악거장 안국민 2009.09.07|[흑룡강신문]

(흑룡강신문=하얼빈) 1931년 7월 4일, 흑룡강성 밀산시 영안향의 한 농부의 가정에서 태여났다. 1930년대에 희한하게도 한개 촌에 취주악대가 있었다. 15살때인 1946년, 계서에서 있은 부상자위문공연에서 멋진 반주로 관중들을 깜짝 놀래워 때이르게 혼사말이 들어올만

[60년60인]우리 계레의 음악거장 - 안국민
[60년60인]우리 계레의 음악거장 - 안국민 2009.09.02|[길림신문]

[공화국창립60돐 기념 특별기획 60주년에 만나본 60인] - 기획보도(22) 조선족대표음악가 안국민선생을 만나본다 안국민(安国敏)프로필 1931년 7월 4일 흑룡강성 밀산시 출생. 제4차중국음악가협회 리사. 제3차연변음악가협회주석단 주석. 중국조선족음악연구회 1, 2,

대형조선족가무예술의 정품《장백산아리랑》
대형조선족가무예술의 정품《장백산아리랑》 2009.08.17|[길림신문]

대형조선족가무《장백산아리랑》은 연변가무단의 국경 60돐헌례작품이다. 사람과 자연, 인간들간의 조화를 주제로 한 이 작품은 시대적인 심미요구로부터 출발하여 조선족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민속특색을 체현하였으며 민족풍격과 전통을 중심으로 민족심미의

문화유산의 보호와 관광산업/ 최국철 2009.08.14|[중국조선족문화통신]

문화유산이란 고고학,선사학,력사학,문학,예술,과학, 민속 등에서 문화적가치가 있다고 인정되는 인류문화활동의 소산으로 나라마다 분류법이 다르지만 대개 유형, 무형으로 크게 두가지로 볼수 있다. 유형문화유산이 형체가 있는 문화적유산,력사상 예술상의 가치가 큰

연변의 문화콘텐츠산업의 육성과 인재양성/김관웅 2009.08.14|[중국조선족문화통신]

김관웅 (연변대 교수) 서장의 장족(藏族)이라고 하면 사람들은 먼저 부다라궁과 라마교 사원의 승려들은 련상하게 되고, 연변의 조선족이라고 하면 장고를 치고 상모를 돌리는 무용수들을 련상하게 된다. 이처럼 중국조선족문화의 총체적 속성을 본다면 몇 천 년의 유구

“지식청년상산하향운동”에 대한 거시적 조감/김관웅 2009.08.14|[중국조선족문화통신]

김 관 웅 (연변대학 교수) 1. 지식청년 상산하향의 명칭의 유래 및 그 원류(源流) 지식청년들의 상산하향(上山下鄕)은 지난 세기 50년대에 시작되였다. 1956년 1월 중공중앙 정치국에서 제기한 《1956년부터 1967년까지의 전국 농업발전 요강(초안) 》에서는 “도시의 중

조선족농촌문화구축의 문제와 사고 2009.08.13|[중국조선족문화통신]

양정옥 90년대초만해도 조선족들의 농촌문화생활은 상대적으로 다른 민족에 비해 풍부했었다. 예술을 즐기는 민족성도 그렇거니와 현지 타민족에 흡수되지 않고 상대적으로 마을과 촌락을 단위로 집거를 하면서 단체적인 생활을 많이했던 관계로 나름대로 문화생활이 활

돌아와요 연변으로/리수산 2009.08.13|[중국조선족문화통신]

리수산 연변태생이 아니여서 이왕에는 연변에 관심이 적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어쩐지 자주 연변이야기가 나온다. 도시에 계시는 부모님들이 그렇게도 자주 그리워서 외우시던 고향산천이 아마도 나의 마음을 움직인것 같다. 연변은 확실히 우리 조선민족의 마음의

민족문화의 끈질긴 생명력을 보았다/리계송 2009.08.13|[중국조선족문화통신]

리계송 지난달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 수부 연길시를 방문한적이 있다. 공항에서 내려 호텔까지 가는 도로변의 풍경이 이국같지가 않았다.모든 간판들이 한글과 한자 복수로 되여있었기때문이다. 그것도 한글 먼저, 한자가 뒤로 씌여있었는데 자치주조례에 따른것이라고

정보화시대와 멀티미디어환경속에서의 새길 찾기/현영애 2009.08.13|[중국조선족문화통신]

현영애(연변라지오텔레비죤신문사 편집부 주임) 21세기에 진입하면서 우리는 본격적으로 정보화시대라고 명명되는 새로운 시대환경에 들어섰다. 우리는 오늘에 이르기까지의 우리 인류의 력사를 다양한 기준에 따라 여러 시대로 구분할수 있다. 례를 들면, 생산에 사용

연변문화의 정립과 그 사명/최호 2009.08.13|[중국조선족문화통신]

최 호(연변일보사 부총편) 연변에서 자체의 문화정립은 지역발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요소로서 우리들이 시급히 풀어나가야 할 공동의 관심사이기도 하다. 연변문화를 론함에 있어서 우리가 똑바로 알고 똑똑히 밝혀야 할 문제로는 곧바로 전통에 대한 규명과 현황에 대

석사로 의젓한 조선족가수 변영화
석사로 의젓한 조선족가수 변영화 2009.08.11|[길림신문]

푸르름이 무성한 7월, 중앙민족가무단 변영화가수(25세)는 연변대학 예술학원에서 석사모를 정히 쓰고 졸업기념촬영을 하며 한껏 환희에 젖어있었다. 그동안 연구생공부로 고달팠던 로고를 가신듯 잊고 마냥 행복하기만 한 변영화였다. 《변영화가수는 중국음악학계에서

리미영-언제나 민족문화사업의 선두자가 되여
리미영-언제나 민족문화사업의 선두자가 되여 2009.07.03|[흑룡강신문]

상지시조선족문화관 관장 리미영의 사업에서 (흑룡강신문=하얼빈) 리근, 김동규 기자 = 상지시에 가면 20여년을 조선족문화사업에 자신의 심혈을 고스란히 기울여 온사람이 있으니 그가 바로 상지시조선족문화관 관장인 리미영씨다. 문화사업이란 경제가 주도적인 위치

한국 최초 서예학박사 조선족 서영근교수의 서예사랑
한국 최초 서예학박사 조선족 서영근교수의 서예사랑 2009.07.02|[길림신문]

올해 나이 서른여덟, 한국 최초 서예학박사, (사)중국연변문자예술협회 회장이며 《중국조선민족서예사》 등 저서의 저자, 한국 저명한 서예가들마저 그의 서예를 례찬해줬다는 그가 바로 현재 한국 경기도 양주 서정대학에서 교수로 있는 조선족 서영근씨이다. 고향이

[60년60인]기억하리 이어가리 그대들의 업적과 유지를!
[60년60인]기억하리 이어가리 그대들의 업적과 유지를! 2009.04.07|[길림신문]

[공화국창립60돐 기념 특별기획 60주년에 만나본 60인] - 기획보도(3) 공화국 건립과 보위서 희생된 조선족혁명렬사들이여 고이 잠드시라 화피창혁명렬사릉원에서 장춘시와 길림시 조선족중학교 학생대표들이 렬사기념비에 화환을 올리고있다. / 신승우기자 찍음 촌마

신생활이훈 중국 성공시대 연다
신생활이훈 중국 성공시대 연다 2009.01.08|[길림신문]

요즘 경제위기로 하여 소비가 크게 움츠러들고있는 가운데서도 한번 찾으면 다시 찾게 되는 명소가 있는데 바로 심양에서 선풍을 일으키고있는 신생활이훈체인점이다. 일전 기자는 심양시 화평구 황하남대가에 위치한 심양신생활이훈발예체인유한회사(이하 신생활이훈으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 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