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신 “민박”의 유사 검색어가 있습니다. 숙박 호텔 여관 모텔

추천 링크 신청하기
모이자114
모이자114 http://114.moyiza.com/

단어 검색으로 지역별 업체정보를 전화번호뿐만 아니라 위치까지 확인가능한 생활정보 서비스,

정보 및 후기 올려서 추첨권을 얻고 추첨권으로 무료홍보도 가능합니다.

커뮤니티 牡丹江 총 3 건
화전 소광민속촌에서
화전 소광민속촌에서 2019.05.17 | [조선족 사진자료]

길림성 화전시 소광민속촌식당 화전도심에서 3.5키로가량 떨어진 소광촌 중법툰 민속촌식당이 지난해 9월달에 개업했다.민속촌식당의 주인은 본툰의 토배기인 김인화, 리창실부부다.17개 룸에 대형 홀 하나를 갖춘 민속촌식당은 부지 8000여평방, 건축면적 1200여평방으로 식객 200여명을 동시에 수용할수 있는 큰 규모다.건축물부터 인테리어까지 조선족의 풍격이 확

그는 ‘동방제일촌'을 개변했다
그는 ‘동방제일촌'을 개변했다 2018.12.24 | [조선족 사진자료]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吉林省延边朝鲜族自治州훈춘시 경신진 방천촌=== 珲春市敬信镇防川村=== 방천촌 당지부 서기이며 촌민위원회 주임인 김만혁.연변에서 최근년간에 변화가 제일 큰 마을을 꼽으라면 아마도 훈춘시 경신진 방천촌을 대야 할 것이다. 10여년전까지만 해도 마을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외국의 전기를 써야 했으며 그것도 정전되는 날이 비일비재

금성촌조선민속박물관, 서란 조선족 백년력사 말해주네
금성촌조선민속박물관, 서란 조선족 백년력사 말해주네 2018.11.25 | [조선족 사진자료]

1982년 전국인구조사에 따르면 조선족 산재지역 중 길림지구의 조선족 인구비례가 가장 높았다. 길림지구 조선족 인구는 총 168,827명으로 집계되였는데 그중 서란현이 28,356명 차지했다. 서란현으로 보면 평안에 6,721명 진교에 5,808명 소성자에 2,699명 등 순위로 평안이 앞자리를 차지했다.이처럼 평안에 조선족들이 대거 집거하게 된것은 평안벌

뉴스 전지역 총 430 건
카스 고성에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생활상
카스 고성에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생활상 2020.09.25|[흑룡강신문]

황금가을철에 접어들면서 신강(新疆)의 관광명소—카스(喀什)고성에 유람객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9월 초 신강의 관광시장을 대외에 개방한 이래, 카스고성의 관광산업 회복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2010년, 투자 규모가 70억원이 넘는 카스 옛시가지 개조 프로젝트

변경촌, ‘민속문화 + 특색산업’으로 치부의 길로
변경촌, ‘민속문화 + 특색산업’으로 치부의 길로 2020.09.23|[길림신문]

최근 년간, 룡정시 회경촌(怀庆村)은 동북전력대학의 도움으로 변경지역의 우세에 의지하여 특색이 있는 산업체계를 구축했으며 조선족 민간 민속문화와 결부하고 조선족 특색 음식, 회경 민박, 당건설 주제공원, 호천 유원지, 포도, 대추, 키위 채취원, 불로매 재배원

신빈현 란기조선족민속촌에 놀러오세요 2020.09.16|[흑룡강신문]

무순시람지두관광유한회사가 투자한 란기조선족민속촌 전원(田园)종합체 프로젝트가 9월 12일 무순시 신빈현 란기조선족촌에서 오픈식을 가졌다. 무순람지두관광유한회사에서 주최한 이날 오픈식에 무순시인민정부 왕금화 부시장, 신빈현인민정부 도승해 현장, 사대리

장성 기슭 초요촌들 ‘진주사슬(珍珠链)’로 이어져
장성 기슭 초요촌들 ‘진주사슬(珍珠链)’로 이어져 2020.09.12|[길림신문]

장성은 거룡마냥 숭산준령 령마루에 완연하다. 장성 기슭 하북성의 많은 촌마을들은 전에 편벽하게 자리해 있다나니 산이 많고 경작지가 적어 빈곤의 뿌리가 깊었으나 오늘날 하나 또 하나의 초요촌이 장성을 따라 ‘진주사슬’로 이어지고 있다. 이곳에서 분투해 온 백성

등탑시 신광조선족촌, 관광촌 건설에 박차
등탑시 신광조선족촌, 관광촌 건설에 박차 2020.09.11|[흑룡강신문]

일전, 료녕성 료양시 현(시)구 산하 4개 촌이 성급 향촌관광중점촌 명록에 입선되였는데 그중 조선족촌인 등탑시 대하남진 신광조선족촌이 들어있다. 신광조선족촌은 김철남 서기 겸 촌주임의 인솔로 몇년 전부터 아름다운 마을 건설로부터 시작하여 ‘관광촌’ 건설에

신빈진 란기조선족촌, 료녕성 향촌관광중점촌 명단에 입선
신빈진 란기조선족촌, 료녕성 향촌관광중점촌 명단에 입선 2020.08.31|[흑룡강신문]

(흑룡강신문=하얼빈) 국가 정신과 문화관광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에서 발부한 의 요구에 따라 료녕성에서는 제2차 전국향촌관광중점촌 선정추천사업을 전개하고 성급 향촌관광중점촌을 동시에 건설했다. 현, 구(시)의 신청, 시급 문화및관광 행정부문의 추천을 거쳐

[초점탐방]신산촌의‘신’은 어디에?
[초점탐방]신산촌의‘신’은 어디에? 2020.08.25|[길림신문]

신산촌(神山村)은 정강산 깊숙한 곳인 황양계 기슭에 있다. 교통 등 기초시설의 제약으로 한동안 빈곤은 이 신산촌의 명찰로 되였었다. “신산은 가난한 곳, 딸이 있으면 신산촌에 시집 보내지 마세요. 진흙길에 흙집에 산다오.” 이는 과거 신산촌의 진실한 반영이다. 20

문화내포가 짙은 명동촌, 초요의 길에 들어선다
문화내포가 짙은 명동촌, 초요의 길에 들어선다 2020.08.14|[길림신문]

 --룡정시 지신진 명동촌 10년 내에 촌집체수입 200여만원 전망 여름철의 룡정시 지신진 명동촌, 안개가 피여오르는 듯 가랑비가 내린다. 비에 젖어 푸르른 나무가 더 새파랗게 물들었고 꽃들도 더 아름다와 보인다. 짙은 조선족 건축풍격의 마을이 어렴풋이 눈앞에 안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 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